via cnet
어제 애플의 아이폰4가 공개되고, 삼성의 갤럭시S도 함께 공개 되었습니다. 삼성은 갤럭시S가 삼성전자의 20년 노하우가 모두 결집된 최고의 제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실, 이 글을 읽으시는 대부분의 분들은 공감하실텐데요, 삼성이 애플따라가다가 다리 찢어지고 있다는 것을요.. 또한, 갤럭시S는 진정한 의미에서 아이폰4의 경쟁제품이 아닙니다. 동반 상승 효과를 얻어보려는 마케팅이 그들의 전략이지, 제품으로 승부 하겠다는 것은 절대 아닌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미 국내에서는 옴니아 시절 부터 삼성의 언론 플레이는 막강?했습니다. 최고, 애국심등의 물량 공세 기사로 국내 소비자들을 현혹케 하고 있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사실, 최고의 제품으로 정정당당히 겨뤄야 하지만, 이미 이를 포기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바다플랫폼을 발표 한 것도 그렇고, 아이폰에 맞추어 제품을 생산 하는 것도 '이젠, 당분간은 업혀가자'라는 결론을 내린 것 같습니다. 참으로 안타깝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바다와 갤럭시S와 같은 제품에 힘과 돈을 쏟아 부을 것이 아니라, 진정한 연구 개발을 통해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와 같은 철학이 담긴 제품을 내어 놓을 준비를 하는 모습을 모여 줘야 할 것 같습니다. 이미 애플과 구글에 완전히 밀려 스마트폰에서 삼성의 브랜드 이미지는 거의 실추 되어가고 있는 상황인데요, 여기에서 고 스펙의 그리고 유행에 따르는 디자인과 컨셉을 가지고 물량공세로 밀어 부치는 마케팅은 더 이상 그들에게 도움을 전혀 주지 못합니다.

물론, 기업의 입장에서는 어떻게 해서라도 현재 돈을 벌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지금은 과감하게 인간의 철학을 바탕으로 그들의 철학을 함께 곁들인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 때라고 생각 합니다. 과거의 모든 시스템을 버리기를 권해 봅니다. 이대로 따라가기식으로만 가다가는 지금까지 애니콜로 쌓아 올린, 그들의 브랜드 가치는 조만간 사라져버리게 될 것입니다. 삼성이 변하면, 우리나라가 변할 수 있습니다. 잘못된 방향으로 계속 가면, 결국 국내의 기업들에게도 도태의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겁니다. 진정 애플과 구글의 방향성을 옳게 판단 하셨다면, 선두에 서서 올바른 방향으로 끌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더 이상 따라가는 모습만 보이지 마시고... 안쓰럽습니다...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꾸욱해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hara 2010.06.09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은 iOS를 자기가 개발하였기에 H/W와 연동하여 구사하고 싶은 기능을
    완벽하게 기획하고 실현할 수 있으나 삼성은 안드로이드만 바라보고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게임이 안되는것입니다.
    아이폰4와 같이 제대로 뭐하나 제대로 구사할 기획력도 결여되어 있었겠지만
    엄밀하게 보면 안드로이드에 손발이 묶여 있는것입니다.

    답답할겁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는 일.
    소프트웨어 그거는 베껴쓰거나 그저 가져다가 끼워 넣어 장사하는 기업풍토라서
    스마트폰, 앞으로 스마트TV 등등 계속 애플 뒤따라가다 볼일 다 볼겁니다.

    기업은 이윤이라는 삼성의 기업윤리대로 이윤만 나면 그만이지요.
    그이윤은 다른 이상한 방법으로 얼마던지 가능하니까,,,,,,
    언플도 그방법중 하나,

    앞길이 캄캄한데 그래도 잘 굴러가지요?
    워낙 큰바위라서 왠만해서는 멈추지 않지요.

    그거로 버티는 수밖에,

    애국심에 불타는 순진한 소비자는 여전히 많잖아요?
    그들이 잘 도와 주고 있고,,,,,,,

    • Favicon of https://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10.06.0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과 같은 기업이
      앞으로도..... 올바른 길을 걷지 않는 다면,,,,
      사실 우리나라의 IT 미래가 밝지 않죠.....
      아니... 어렵다고 봐야겠죠....
      안타깝습니다.....
      이 시대에 맞는
      다른 영웅이 나타나길 기다려 봅니다.

  2. Favicon of http://rockandroll.tistory.com/ BlogIcon 배리본즈 2010.06.09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3. 크로킹즈 2010.06.10 0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서 애플빠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는 1인입니다만,..
    삼성의 행보를 이해할수 있는 측면도 있습니다.
    흔히 많이들 애플의 '철학'을 이야기 하지만,
    그도 고도화된 마케팅의 한측면일 뿐입니다. 앱스토어와 소비자들과의 AS측면등에서 보아도, 그들이 말하는 '앤젤'에 가까운 부분이 아닐수도 있죠.

    삼성의 입장에서는 '철학' 이라고 마케팅이 되어지는 애플의 행보를 따라하기에는 위험부담이 너무나도 큽니다.
    즉, 우리나라에서의 비중이 미국에서의 애플의 비중에 비할수 없다는 거죠.
    우리나라에서 삼성이 가지는 가치는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경제적으로나 대표성으로나 어마어마합니다.
    지금의 상태에서 삼성이 이전의 이병철 회장이 회사의 사활을 걸고 시도했던 반도체 사업마냥, 새로운 '철학' 적 사업을 할수가 없습니다.
    그때의 삼성은 우리나라의 하나의 기업이었지만,
    지금에 와서의 삼성은...
    이건희회장을 올림픽 위원이 어떻다... 라는 이유로 풀어줄수 밖에 없는 위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복귀하자마자 채용이 늘고, 주가가 오르고... 해외자금의 투자가 활성화가 되는 형국이니 말이죠...

    영웅은 격변기에 나타납니다.
    지금은 세계화, 전세계적인 전쟁터에서 싸움을 하는 상황이지만,
    영웅의 탄생을 바랄수 있는 우리나라의 격변기는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영웅'의 탄생 환경이 마련되어있지 않습니다.)

    지금의 이건희 회장도 이러한 점을 알고 있을겁니다.
    삼성의 위치를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을거니, '위기'라는 말을 쓰면서
    디스플레이와 차세대 기술에 몰두를 하고 있는 거겠죠...

    첨. 마지막으로 애플과 삼성의 직접적 비교는 무리라는 점을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네요. 갤럭시와 아이폰의 비교는 가능하지만, 컴퓨터회사와 제조업,반도체등을 만드는 삼성과의 직접비교는 무리일듯합니다.

  4. 둘리 2010.06.10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너무 자극적이군요^^
    그런데 본문 중 스마트폰에서 삼성의 이미지가 실추하고 있다거나 아이폰에 따라가고 엎혀가고 있다는 평가는 조금 동의하기 어렵네요.
    삼성은 오히려 스마트폰에서 거의 존재감이 없는 회사였는데, 최근 급부상하고 있다고 평가하는 게 옳을 것 같은데요.
    즉 티브나 다른 가전제품에서 지닌 명성에 걸맞지 않은 네임밸류를 스마트폰에서는 지니고 있었는데 갤럭시s로 나름의 저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보는 게 현실에 맞는 평가일 것 같습니다.
    물론 아직 아이폰4를 따라잡았다고 말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게 일반적인 평가라고 봅니다만, 삼성이 본격적으로 뛰어들면 무시할 수 없는 상대라는 것을 보여준 정도의 성과는 거뒀다고 봅니다.
    그리고 삼성이 아이폰 따라가는 것, 추격하는 것은 맞겠지만, 갤럭시s가 아이폰4 모방하거나 엎혀가고자 했던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아마도 삼성은 아이폰4가 이만한 고성능을 가지고 나올 거라고는 예측하지 못했다고 봅니다.
    성능으로 누르고자 했는데, 결과적으로 그 아이폰4도 갤럭시s와 다를 바 없는 고성능을 지닌 채 출시된 거겠죠.
    어플이나 이용환경의 질적 차이를 하드웨어 성능으로 누르려고 했다고 실패한 꼴인데, 이를 엎혀간다거나 따라간다고 평가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봅니다.

  5. 삼성의 전략에 2010.06.10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이 방어전을 친게 아닐까요 os에 변화보다는 하드웨어에 심혈을 기울인건 삼성을 비롯한 후발주자들의 경향을 읽고 맞대응 한것입니다 급한것부터 먼저처리하는 애플의 행보는 예전부터있어왔는데 암튼 잡스가 os만큼은 따라올회사가 없다고 판단했다면 이렇게 시기의 성능에 치중했을까요
    구글 안드로이드폰을 의시관결과이고 그건 안드로이드os가 경쟁력있는 플랫폼이란것을 반증하는거죠

  6. 흠..........? 2010.06.12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갤럭시S 도 상당히 괞찬은 기기라고 봅니다. X10 HTC 디자이어 갤럭시S를 비교하는 해외리뷰에서도 여러 부문에서 가장 성능과 최적화가 뛰어난걸로 나왔더라구요. 아이폰4와 비교해도 크게 떨어지지는 않을듯 합니다.

    • 시늬수 2010.06.17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떨어지는게 분명하고요...그 점을 부인하면 안 되죠. 여기서 떨어진다는 것은 제대로 써먹지도 못하는 하드웨어적인 측면이 아니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상응성, 활용성 등등을 말하는 것임.

      또한 삼성의 제일 큰 문제는 블로거께서도 쓰신 것처럼 철학의 부재죠. 사람들이 아이폰에 혹하는 것은 단지 기계의 문제가 아니라 그것이 만들어내는 세계관과 가치입니다. 이걸 삼성이 파악하지 못하는 한 삼성의 운명은 뻔합니다.

    • 안녕하세요 2010.06.18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뭐가 떨어지는게 분명하다는건지 모르겠네요
      둘다 아직 일반 사용자에게 공개되지 않은 모델인데 이걸 가지고 좋다 떨어진다 확신을 가지고 말씀하시는 모습이 정말 꼴보기싫으네요

      삼성의 마케팅이 병신스러운것도 맞고 철학이 없는것도 맞는데 너무 나오지도 않은 거 가지고 떨어진다네 어쩐다네 이러쿵 저러쿵 하지 말죠..

      안드로이드 폰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상용성, 활용성을 말하면 그건 갤럭시S의 문제가 아니라 안드로이드 폰 전체의 문제 아닐까요?

      차라리 삼성의 도덕성 가지고 뭐라고 하면 몰라도 나오지도 않은 디바이스를 가지고 너무 그러신다 ㅋ

    • 시늬수뭥미 2010.07.01 1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무논리 애플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