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모 플랫폼을 탑재한 노키아 N900 스마트폰

노키아가 내년 하이엔드급의 스마트폰을 위한 마에모 플랫폼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1대만 내 놓고 나머지는 모두 심비안을 탑재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에모는 리눅스 기반으로 안드로이드나 아이폰처럼 SDK를 제공하면서 그들과의 전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올해 1대를 내 놓았으며, 내년에 역시 1대만 출시 한다고 합니다. 이유는 아직 하이엔드급을 위한 시장이 형성 되지 않았다는 것인데요, 2011년이 되면 스마트폰이 일반폰과 마찬가지로 아주 흔해 질 것이기에, 그들의 전략이 이해가 됩니다. 애플과 구글이 따라는 오지만, 노키아는 기존에 잘 다듬어진 심비안으로 스마트폰의 바탕을 차곡 차곡? 만들어 나간 뒤에 즉, 본격적인 스마트폰 전쟁 시즌인 2011년 부터 그들의 전략을 제대로 펼칠 모양 입니다.

구글 안드로이드 2.0을 탑재한 아이폰의 무서운 추격자 모토로라 드로이드

왕좌에 있는 노키아가, 신흥 샛별들의 도전에 크게 움직이지 않으며, 차근 차근 준비 해나가는 전략인데요, 역시 시스템적 면에서 노키아는 탁월 해 보입니다.?? 멀리, 크게 보는 것이지요. 그들의 엄청난 마켓인 오비(Ovi)스토어 역시 차근 차근 만들어져가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애플이 노키아를 무시무시한 속도로 따라갈 것이라고는 하지만, 노키아는 큰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사실 노키아도 휴대폰에서 벗어나서 모바일 PC 사업에도 진출을 하는 등 다각화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아주 조용히 전개 되고 있다는 거죠~ 느림과 조용함으로서 이들에게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2010년은 우후 죽순이라는 단어가 맞을 듯 하고, 2011년이 춘추전국 시대라고 하는게 맞을 것 같군요. 2011년이 앞으로의 스마트폰 시장을 판가름 하는 한해가 될 것입니다. 즉, 노키아를 절대 무시 하면 안된 다는 겁니다.

노키아의 이러한 여유로움 속에 이번 KT를 통한 애플의 아이폰 출시 전략은 참으로 답답해 보입니다. 지난달 예약을 한 구매자들이 아직도 단말기를 받지 못했으며, 받았더라도 개통을 할 수가 없습니다. 또한 오늘 부터 아이폰 오프라인 구매가 가능하다고 밝혔지만, 각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2대, 5대씩 배정을 받을 것이며, 이 또한 언제 대리점으로 올지도 불분명 하다고 하는 군요. 온라인 판매 서버는 먹통이고, 사과문도 없고, 제대로된 입장 발표도 없고, 약속도 지키지 않고, 소비자들은 속이 타고... 애플의 아이폰을 국내에 들여오며, 폐쇄적이고 이기적인 시장에서의 그들 이미지를 쇄신하여 새로 시작하겠다는 것이 KT의 이번 아이폰 런칭의 최고 목표 일텐데요, 과연 이렇게 해서 무엇을 얻을 수 있을 지 참으로 의문 입니다. 내년 1월 부터 안드로이드폰이 본격적으로 들어 오면, 아이폰은 조용히 수그러 들 것입니다.(물론 내년에 새로운 아이폰이 나올 것 입니다.) 아이폰은 단일 시장이기에 이윤이 그렇게 많이 남지 않습니다. 반면 안드로이드는 틀리죠. 그래서 KT 쇼 옴니아에 더 지원을 하고, KT 역시 내년에 안드로이드폰을 들여 올 계획을 진행 중인데요, 이러한 방법으로 이미지 쇄신을 통한 새로운 도약을 과연 할 수 있 지 궁금합니다.

애플과 구글도 기업은 기업입니다. 하지만, 개방, 폐쇄를 기업의 논리로 이득을 챙기는데 우선 한 것이 아니라, 사용자와 함께 하고자 한다는 점에 주목 해야 합니다. "낚은 고기에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 "자연산이 아닌 양식을 우선으로 한다. 그 양식은 물고기 뿐만 아니라 소비자도 포함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참으로 유명한 말이죠? 논리, 이성 보다는 직관과 감성이 중요한 21세기 입니다.

중간에 좀 다른 애기가 끼어 들었군요. 여하튼 노키아가 이렇게 여유를 부리고 있지만, 호수위의 백조 입니다.(물속은?) 애플 역시 이젠 그렇게 되어 가고 있죠, 안드로이드의 무시 무시한 역공에 다들 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쟁은 참으로 보기 좋습니다. 사용자에게는 더 좋은 결과를 가져다 주니깐요. 단, 기업의 시스템과 철학이 사용자에게 초점이 맞추어졌을 때만 이겠죠.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꾸욱 부탁합니다.
추천댓글은 큰 힘이 됩니다.^^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드로 2009.12.01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T의 철저하지 못한, 친절?하지 못한점 있죠. SKT는 상냥하고 친절한 웃음속에 자신들의 이익 만을 위해 폰 변조를 서슴없이 합니다. 쇄국정책이라고 할만큼 처절하죠.

    KT에 좀 불만이더라도 폰에 손대지 않은것에 긍정해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노키아나 애플은 폰에 손댄다고 하면 단호이 NO 했으니 SKT에서 싫어한것 입니다. 간단하죠? 통매가 들어간 아이폰, 노키아를 생각해보십시오. 생각만 해도 짜증납니다.

    KT로 옮겨타고 불편하고 허술하더라도 SKT의 '생각대로'가 고쳐질 때를 기다리죠. 안고쳐지면 말구요.

    노키아... 역시 만만한 회사가 아닙니다. 삼성은 눈과 손에 만져지는 물건은 잘 만들지만 속에는 아무것도 없는 반쪽짜리 폰입니다. 달라지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www.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09.12.01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스템의 부재란 앞으로의 우리 삶에 더 많은 영향을 끼칠 겁니다. 그들만의 시스템이 없다는게 안타깝습니다. IT 분야 뿐만이 아니겠죠? 느리더라도 좀 더 멀리 보고 하나씩 하나씩 확실하게 나아가야 하는데 말이죠~ 급하게 먹으면 거북하고, 토하고 그리고 비만이 되어서 합병증으로 오게 됩니다.

  2. Favicon of http://www.i-on-i.com BlogIcon i-on-i 2009.12.02 0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휴대폰을 총 몇대나 팔았느냐는 큰 의미가 없는듯 합니다. 중저가 휴대폰들을 물량으로 후진국들에게 팔고서 3천만대 5천만대가 무슨 소용일까요? 전략을 잘 세우고 제대로 된 미래를 준비해야겠죠...
    예전 부터 그 미래를 보고 준비해온 노키아와 이제 뭐가 문제인지 깨닫고 뒤늦게 모바일 OS 시장에 뛰어는 삼성과는 격차가 아무래도 클듯 합니다.
    미시적인 안목도 중요하지만 이제는 거시적인 안목으로 휴대폰 시장을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요? 분명 대한민국에도 이러한 눈과 능력을 가진 인재들이 많으리라 봅니다. ^^

    • Favicon of http://www.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09.12.04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스템이 제일 중요합니다. 지금부터라도, 구글이나 애플의 전략에서 본 것 처럼, 사용자들을 우선에 두고 전략을 펼쳐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노키아는 지금껏 사용자 중심의 포괄적인 전략을 펼쳐 왔지만, 21세기에는 함께 하는 전략에서 막혀 버린 것이지요. 하지만, 그들의 잘 짜여진 시스템은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겁니다. 이미 구글과 애플을 보면서 많이 배웠을 것이기 때문이죠. MS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국내 기업들도 좀 더 멀리, 그리고 소비자와 함께 가는 전략을 빨리 수립해야 할 것입니다. 충분히 그들보다 더 멋진 전략을 수립할 수 있는 한국 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이젠 하루 하루 먹고 사는 전략의 시대는 지나 갔으며, 즐기는 시대가 이미 되었습니다. 함께 하는 시대입니다.

  3. Favicon of http://keedaring.textcube.com BlogIcon 키다링 2009.12.02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이나 익스프레스뮤직이 땡기는 지금 전 매우 괴로워요!

    • Favicon of http://www.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09.12.02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둘 다 정말 가지고 싶은 폰입니다. 하이엔드? 급에서 구글과 애플이 치고 나와서 노키아가 조용한 듯 싶지만, 사용자층을 고루 고루? 두루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정말 품질이 좋죠~ 하지만 아이폰도 품질이 참 좋습니다. 모두 가지고 싶어요 ㅎㅎ 내년이면 또 안드로이드폰도 가지고 싶어질테고... 지갑이 문제네요 ㅎㅎ

  4.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2009.12.02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렇긴 하지만 국내에서의 노키아에 대한 인지도가 아무래도 대중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노키아에 대하여 간과하는 경우가 적지 않아 보입니다.
    향후 모바일 동향의 한축이 노키아라는 사실을 다시금 곱씹어 보아야 겠습니다.

    ^^ 전 위 문맥상 "노키아가 마에모 1대만"이라는 표현이 정말 1대만 만든다는 뜻인줄 알고 한참을 읽어 보았답니다. ^^

    • Favicon of http://www.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09.12.02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폰의 광풍이 이미 한국을 뒤집어? 놓기 시작했고, 안드로이드의 열풍이 무시 무시 하게 불고 있는데요, 노키아... 그별님 말씀대로 국내에는 노키아가 제대로 소개 된적이 없어, 대부분의 분들이(현업에 계시는 분들도...) 노키아는 내리막이고 어렵다고 하십니다. 하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 하지 않습니다. 노키아는 시스템을 무기로 시작된 회사 입니다. 그만큼 다져온 시스템은 앞으로 더 큰 힘을 발휘 할 수 있습니다. 즉, 제가 이런 포스팅을 하는 이유는 눈 앞만 보지 말고 뿌리 부터 멀리까지 제대로 보자는 거죠~ 너무 장황한가요 ㅎㅎ 그냥 웃고 넘기셔도 됩니다 ㅋ

  5. Favicon of http://tingko.textcube.com BlogIcon 팅코 2009.12.04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용자 입장에서는 좋은이란 있는거같네요. 노키아폰도 좋다고 하던데 실제로 본적도 없으니 선택의 다양화 사용자 입장에서는 정말 좋은 변화가 아닐까 싶습니다. 다만 여러가지 플렛폼이 혼전양상을 보이면 죽어나는건 개발자아닐까 싶어요 ~_~

    • Favicon of http://www.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09.12.05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회사에서 이것 저것 번갈아 시킨다면, 머리 아프죠ㅋ 하나만 쭈욱 파야되는데, 그렇게 잘 안시키니 더 힘들 듯도 하네요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