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의 베가 넘버 6는 이미 출시 되었고, 2월 20일에는 LG에서 옵티머스 G Pro(프로)를 출시합니다. 그리고, 다음 달엔 삼성의 갤럭시 S4가 나옵니다. 이 것들의 공통점은? 'Full(풀) HD'를 전면에 내세운 스마트폰들인데요, 왜 지금 사면 안될까요? 간단하게 설명 드리겠습니다.


사진: LG전, 팬텍, 삼모바일

안드로이드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폰은 수명이 며칠 안됩니다. 출시한지 몇일만 지나면 조금씩 가격이 떨어지다가, 금새 반값이하로 떨어지는 것은 모두 다 알고 계실겁니다. 베가 넘버 6도 2월 초에 출시 되었지만, 보조금이 들어가기 시작하더니 이미 할부원금이 4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는 얘기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옵티머스G Pro도 90만원대로 시작하지만, 3월 중에 반값 이하로 떨어질 확률이 거의 99.99% 입니다. 


왜냐고요? 삼성의 갤럭시 S4가 나오기 전에 빨리 팔아야 합니다. 그럼, 갤럭시 S4는 가격이 마지막에 나오니, 가격이 100만원 정도에 출시 한 가격이 오랫동안 유지 될까요? 아니요! 3월 중순에 실제 대리점출시가 된다면 4월초면 반값으로 향해 달려 갈겁니다. 왜나고요? 단순한 논리 입니다. LG와 팬택으로 몰려있던 최신형 FULL HD 스마트폰에 대한 시선을 빨리 뺏어와야 하기 때문이죠. 또한, 5~6월이면 애플의 아이폰5S또는, 아이폰6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간단하죠?


즉, 1달 ~ 1달 반만 기다리면, 최신형 FULL HD 스마트폰을 출고가격의 반값에 구매 하실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팬텍, LG, 삼성은 공장이다.


네, 3사는 공장입니다. 소프트웨어 혁신 기업이 아닌, 제품을 찍어내는 기업입니다. 즉, 소비자에게 직접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 없기 때문에, 현재 유행하는 아이템을 최대한 비슷하게 많이 종류별로 찍어 내야 살아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결론은, 위 기업들이 최고의 혁신이라고 자랑하는 제품이 나오자 마자 곧 바로, 비슷한 제품을 엄청나게 찍어 낼 것이란 겁니다.


결국, 약, 신제품 발표 후 첫 한달간 고가의 돈을 지불하고 신제품을 구매한 사용자는,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놓치게 되고, 가격만 2배를 지불하는 셈이 되는 겁니다.


잘 지켜 보세요~ 최고의 혁신 제품이라고 자랑 하는 제품이 나오고 난뒤, 같은 제조사에서 얼마나 다양하고 비슷한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는지를 말이죠. 


그리고, 출시 이벤트에 절대 속지 마시기 바랍니다. 반달에서 한달만 지나면, 그 이벤트로 받은 것들 보다 더 많은 돈을 절약 하게 될 것입니다. 어차피, 한달 정도는 충분히 기다리실 수 있지 않나요? 그리고, 아깝지 않나요? 똑같은 제품, 두 배의 돈을 지불하신다면?


할부원금 -Tip


마지막으로 할부 원금 얘기 입니다. 출시 후 2주 정도가 지나면 인터넷에 15만원, 20만원 할부 원금 스마트폰들이 올라 옵니다. 무슨 얘기 지 모르시는 분들은 잘 외워 두세요. '할부원금 == 기기값'입니다. 보통 오프라인 대리점에서는 이렇게 얘기 합니다. 


"이래 저래 해서 고객님이 실제적으로 한달에 납부 하실 할부금은 6만원 정도 되구요, 이렇게 쓰시면 실제 기계값은 20만원 정도에 구매 하시는 거에요~ 정말 싸지 않아요?"


대리점에서 이렇게 얘기 한다면, 이렇게 물어 보세요. "그러니깐, 할부원금은 얼마죠?" 다른 내용 다 필요 없습니다. 그냥, 할부원금만 알면 됩니다. 이렇게 묻는다면, 거의 대부분 얘기를 잘 안해주지만, 끝까지 물어 보면, 50, 60, 70만원이라고 얘기 합니다. 즉, 이 이야기는 비싼 요금제를 계속 유지 하면서, 달달이 만원이상씩 24개월 지불 해야 한다는 겁니다. 결론은, 20만원이라고 얘기한 스마트폰이 알고 보면 50~60~70만원에 구매 하시게 된거죠. 


어떤가요? FULL HD 디스플레이의 등장으로 2013년 스마트폰 시장이 활짝 열리고 있는데요, 출시 후 직접 가서 만져도 보고, 비교도 해보면서 조금만(길어야 한달) 기다리면, 정말 멋진 가격에 업어오실 수 있습니다. -화면도 크고 Full HD이니, 배터리 성능도 정말 중요합니다. IPS냐 아몰레르냐의 실제 화질과 가독성도 비교를 해보셔야겠죠? 물론, 할부원금은 확실하게 물어 보시구요!


절대 다 쓰지 못하는 요금제, 그리고 기기값, 할부원금의 비밀?

스마트폰 도청,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100% 감염된다!! 이미 감염 되어있을 수도!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2013.02.19 1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핸드폰 사면 가격 떨어지는건 당연지사. 기다렸다 반값에 받냐 남들보다 먼저사서 좀더 즐기느냐 차이일뿐. 님 이론대로 따르면 담에 나오는것도 사면 안되겠수다? 좀 기다리면 가격떨어질탠대?. 기댕겼다 살려면 또 딴거 나올텐데 그러면 또 기댕겨야되나?? 시기 잘맞춰 싼맛찾고 다니기전에 걍 좋은거 나오거나 원하는거 나올때 사서 하자없이 잘쓰기만 하고 만족 하기만 하면 될뿐. IT기계가 수명이 긴거 봤소?? 나오면 담달이면 구식이 될수도 있고 예를들어 아이패드3도 나온지 얼마나 됬다고 좀바꿔서 아이패드4라고 뒷통수 때리는경우도 있드만. 그냥 님 이론 따르다보면 살 시기 놓쳐서 샀다가 새 기계 출시한다고 할때 느끼는 기분이나 지금 사서 남보다 더주고 산 기분이나 똑같다고 보는디. 기댕기면서 사니까 뭐 사자마자 새게 나온다는 아쉬운 소리나 하는겁니다. 어쨋든 어이없는 글좀 봐서 잠시 끄적이고 갑니다만 수고하세요.

  2. zz 2013.03.03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틀린말은 아닌대 걍 자기가 원할때사는거죠.
    꼳사지말아야한다고 제목까지다시고 말하시기엔 설득력아 떨어지네요.
    보조금 할부원금 붙여주고 기다리면서 또좋은거나옴 안사시고 기다리실것도 아니고

    소프트웨어쪽에도 노력이 보이는데 단순히 공장이라뇨. 엘쥐나 팬택이나..
    애플은 무슨 수제작입미까. os가 다른거지 모든 폰회사가 공장이죠 그렇게 말씀하실거믐믄
    설득력이 업다보네요. 사는거야 결국 자기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