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년 전, 윈도우를 사용하다가 맥북을 사용하게 되면서 기존의 무선키보드나 유선키보드는 더는 애플과 어울리지 않음을 알게 된 후, 애플 무선 키보드를 구매했었습니다. 부드러운 키감과 깔끔한 디자인은, 거의 10만 원에 육박했던 가격에 대한 부담과 후회를 싹 날려 줄 만큼 만족스러웠습니다.


사실 처음 맥을 사용할 때만 해도 애플이라는 인지도와 깔끔한 디자인에 매료되어 다른 불편 함들은 생각조차 나지 않았었습니다. 수십 년간 써오던 윈도우와는 상당히 다른 OS 그리고 자판 등을 아직 익히지 못해서 그렇다고만 생각하여, 빨리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익숙해져서 윈도우 만큼 잘 쓰리라고 다짐했었죠. 세월이 벌써 5년이 넘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문서를 작성하거나 코드를 만지작거릴 때면 이 무선 키보드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5년이란 세월 동안 잠재적으로 세뇌 되어있었던 것 같습니다. '비싸고 좋으니깐 내가 더 적응 해야 해'라고 말이죠.


그러던 어느 날, 요즘 어깨가 자주 뭉치고 새끼손가락도 자주 저린 현상이 자꾸 발생하더군요. 평소처럼 생각했습니다. '잠을 잘못 자서, 운동을 심하게 해서….' 그런데 그 순간 제 어깨를 문득 보게 되었는데 수영의 평형 자세처럼 앞으로 심하게 모여 있었습니다. 그 상태로 계속 타이핑을 해봤는데……. 평형을 정말 열심히 하고 있더군요…. '아, 이게 문제였구나!'라고 생각하는데 5년이 걸렸습니다. 참 무디죠? 멍청한 건가요? 


5년 만에, 애플이란 보이지 않는? 족쇄에 내가 묶여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된 겁니다. 물론, 우리 생활에는 제가 겪은 위와 같은 '애플 세뇌이론'이 다른 곳에도 참 많이 있습니다. 짧게 예를 들면, 남자(여자)친구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해도 '내가 잘하면 되는 거야. 내가 문제지', '1000만 원 짜리 신형 자동차인데 기어가 잘 안 들어가는 건 내가 클러치를 잘 못 다뤄서 그래' 등이 될 수 있겠죠?


그래서, 드디어 문제점을 제대로 파악해보기 시작했습니다.

어깨는 왜 아프지? -키보드가 너무 작잖아.

손은 왜 저리지? -키보드가 너무 작다고 했잖아.

손가락은 왜 아프지? - ... 또 얘기할까? 키보드가


그렇습니다. 키보드가 너무 작습니다. 잠깐 쓰기엔 참 편하지만, 장시간 사용하는 데는 맞지 않았던 것입니다. 방향키도 손가락 아래에 있고, 델 키, 홈 키, 엔드키도 커맨드 키를 누른 뒤 또 다른 키를 눌러야 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숫자키도 따로 없어서 조그만 키보드 안에서 요리조리 종일 손가락을 놀려야 했던 거죠. 상상이 가시나요?


위와 같은 심오한 관찰 끝에, 결국 유선 키보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10만 원이나 하는 무선 키보드를 버리고, 6만 원이나 하는 유선 키보드를 또 사야 하느냐에 며칠 더 망설였습니다. '그래도, 비싼 건데 잘 써봐…. 키보드가 다 같은 거 아니겠어? 장비 좋다고 일 잘하니? 공부 잘하는 사람들은 시장 바닥에서도 잘만 공부 했다잖아……?'


이렇게 온갖 회유들이 난무했지만, 눈 뜨고 과감하게 질렀습니다.



정말 길고 크죠?

무선 키보드에 대한 불량스런 얘기는 위에서 정말 많이 했는데요, 유선 키보드는 그냥 다 해결되더군요. 한 마디로 줄이자면 -불량 학생이 모범생으로 바뀐 느낌입니다.


더는 어깨를 좁히지 않고,

더는 손가락을 위아래로 바쁘게 놀리지 않고,

더는 손가락도 손목도 아프지 않고,

더는 숫자키, Del, Home, End, Page Up, Page Down, 방향키 등을 위해 머리를 쓰지 않아도 되었습니다. (외운다고 다 외워지는 건 아니더군요)


그리고, 이건 다른 방향의 비교인데요,

무선의 키감이 약간 딱딱거리면서 경쾌하다면, 유선은 푹푹 들어가면서 부드럽습니다. 

무선은 집에서, 사무실에서 배터리를 계속 갈아 줘야 하는 것도 스트레스입니다. 

무선은 블루투스 연결이라 맥이 버벅거리거나 하면 키가 바로바로 먹히지 않고 딜레이 됩니다. 유선은 정말 끊김이 없습니다. (2개의 USB 포트도 달려있고, 연장 케이블도 있습니다.)


물론, 무선 키보드 또는 맥북의 작은 키보드에 충분히 만족해하시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위 사항을 잠깐 생각해보시면 유선 키보드가 정말 편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실 겁니다. 외출하지 않는다면, 유선 키보드를 구매하셔서 손 건강, 어깨 건강 그리고 뇌를 조금 이나마 쉬게 하신다면 더 나은 컴퓨터 라이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뭔가가 맘에 들지 않거나 문제가 있어 보인다면 무조건 나에게서 문제를 찾아보려는 세뇌 작업을 시작하지 마시고, 진짜 문제점을 살펴보려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세상에서 무엇보다도 내가 제일중요 하잖아요?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ileu.tistory.com BlogIcon 미르32 2015.05.09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 자판의 사이즈는 같으니까.. 라고 생각하면서 무선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2. Favicon of http://tommytoedron.tistory.com BlogIcon 이드론 2015.05.09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외부에서만 사용하게 되더군요 집에선 유선 밖에선 무선 아이패드를 사용하다보니 무선이 가지고 다니기도 편하고 그래서 가방에 무선 방에는 유선 이렇게 사용하게 됬습니다.

    • Favicon of http://mobilestudio.kr BlogIcon 모튜 2015.05.09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잘 사용 하시네요 ^^

      저는 무식하게도....
      무선 키보드 하나로 왔다 갔다 했었는데....

      계속 써보니 야외가 아니라면 유선이 맞습니다.
      정말 편하네요 ^^

음주에 열리는 WWDC 2012 에서 애플의 신제품들이 발표될 예정인데요, 발표될 제품들의 목록이 유출 되었습니다. 맥 제품명과 가격까지 상세하게 나와있는데요, 아쉽게도 아이폰5는 보이지 않네요. 


via 9to5mac


현재까지의 루머에는, 맥북프로는 ODD를 제거 하고 레티나 디스플레이 +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다는 소문이 있으며(맥북 에어 포함), 아이맥 역시 터치 스크린을 장착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된다면, 새 Mac OS인 마운틴 라이언과 iOS6의 완벽한 조합으로, 노트북 시장과 PC 시장에서 엄청난 바람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PC 하듯 아이폰과 아이패드 하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하듯 PC를 하는 정말 편한 세상이 기대되네요. 여기에 애플 TV까지 합쳐진다면, 엄청나겠죠?

 

아이폰5? WWDC 2012 애플 신제품 발표 생중계 합니다 !

아이폰5 발표 전 꼭 알아야 할 것들!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폰5가.... 2012.06.07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아이폰5 는 없는것인가요 ㅠㅠ

    저개 정말 확실한 건가요?? 흐아..

Weiphone에 따르면 아이패드3가 중국의 폭스콘에서 미국으로 비행기에 실려서 떠났다고 합니다. Sonnydickson이 비행기에 애플의 신제품으로 보이는 제품을 싣고 있는 모습을 촬영에 성공 했다고 하네요.

  twitter @sonnydicson

26일부터 3 9일까지 이어질 애플의 신 제품에는 아이패드3 apple TV 신제품이 탑재 되어있을 확률이 아주 크다고 합니다. 얼마 전 애플이 마운틴 라이언이라는 새로운 운영체제를 발표 했었죠, OS는 아이패드, 아이폰, 아이팟 그리고 아이티비가 모두 통합 될 수 있는 애플의 첫 운영체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었습니다. , iCloud를 활용한 애플의 거대한 플랫폼이 재 탄생 할 것라는 것인데요, 여기에는 iOS5.1 버전부터 시작이 될 겁니다.

twitter @sonnydicson

또한, 애플 티비 역시 그 중심에 서게 될 것인데요, 새 제품이 나올 때가 되었다는 겁니다. , 이번 미국행 비행기에는 아이패드3 그리고 Apple TV 가 실려 있을 것이고, 37일 발표할 일정에 딱딱 맞게 움직이고 있는 것입니다. 3월 7일 제품 발표 후, 3월 9일부터 주문을 받고, 빠르면 다음 주에 현장 판매 또는 배송이 시작 되는 거죠.

 

강력한 iCloud를 중심에 두고 desktop과 주변기기들의 완벽한 통합을 이루어내어, 사용자들의 최적화된 UX를 제공하려는 애플의 또 다른 야심이 곧 드러날 것 같습니다. 그 새로운 시작이 될, 3월이 정말 기대되네요.

아래 손가락 꾸욱 해주세요 ^^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