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스파이앱? 안드로이드폰이 문제! -제조사의 의지가 있으면 충분히 막을 수 있다!' 란 글을 썼었는데요, 아래와 같이 장문의 댓글이 달려서 답글을 달다 보니, 너무 길어져서 포스팅으로 대체 합니다. 


질문 보기 눌러주세요




원 사진: android.com 편집: 티스토리
(최신 안드로이드제품: 갤럭시S4, 베가넘버6, 옵티머스G프로등)



우선 장문의 관심 감사드립니다.


가장 중요한 핵심을 말씀 드리고 싶네요.


모든 것은 발전에 의해 이룩된다?


, 님의 말씀에 의하면 피해자는 미래를 위한 씨앗이다.’라는 이론을 가지고 계신 것 같은데요, 좀 위험한 생각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그 곳에 어떻게든지’, ‘어쩔 수 없이와 같은 철학을 가지고 나아간다면 인권이라는 단어는 필요가 없게 되는 것은 아닌지요?.


스마트폰에서의 인권?


모든 것을 오픈 하는 것은 좋습니다. 하지만, 그 오픈의 주체가 기업이나 정부라면 얘기가 달라지지 않을까요? 바로 책임감이 뒤 따른 다는 겁니다. 왜냐고요? 기업은 그 대가로 사용자들로부터 돈을 가져가고, 정부는 국민들로부터 돈을 가져가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힘들게, 열심히 번 돈을 함부로 써서는 안 되는 것이죠. , ‘오픈했다, 기회를 줬다라는 것이 생각의 출발점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그들이 모든 것을 열어뒀으니 알아서들 하세요. 그러니, 창의적인 것도 만들어 보고, 마음대로 해보세요라고 한다고 해서, 그것이 정말 오픈이라고 믿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그 오픈은 오픈이라 믿게 해서 돈을 벌게 하는 폐쇄이기 때문입니다. 즉, 오픈과 폐쇄는 논쟁의 대상이 되지 않습니다.


책임감이 필요!


세상엔 정말 다양한 분야와 다름이 존재 합니다. 하지만, ‘모바일, 스마트폰분야에서 말씀 드리자면, 최소한, 그 사용자들의 인권을 보장 해주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을 해야 한 다는 겁니다. 오픈을 가장한 시스템 속에서 누구나 한 개인의 삶을 훔쳐 보고, 돈을 빼앗아 가게 한다면? 그것이 정말 오픈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한다면? 우리 삶의 인권과 사생활이 모두 공개 되어, 세상의 발전을 위해 살아 가야 한다는 논리가 되지 않을까요? 끔찍하지 않나요?


오픈이 오픈이 아니다! 오픈은 폐쇄의 속임말!


애플이 좋다 나쁘다는 논점의 핵이 되지 않습니다. 다만, 애플은 폐쇄라는 정책을 내세웠지만, 그것이 최소한의 사용자 보호를 책임진다는 것이죠. 물론, 그것이 그들의 시스템을 해킹 등으로부터 지키기 위함일 수도 있겠죠. 또한, 오픈되지 않아서 공격등을 제대로 받지 않아서, 발전이 이루어 질 수 없다고 할 수도 있겠죠? 그러나, 그렇게(인권, 사생활 보호 없이) 발전되어 만들어 지는 차세대 시스템이 더 인간 적일 수 있을까요? 절대 그렇지 못할 겁니다. 쉽게 벌어 왔는데, 뭐 하러 보안에 더 신경을 쓰겠습니까? 미래도 중요하지만, 현재가 더 중요한 이유 입니다.


폐쇄라고 하는 애플이 있고 오픈이라고 하는 구글이 있다.(폐쇄라고 쓰고 오픈이라고 읽는다.)


구글도 안드로이드에 있어 한계가 있죠? , 어차피 둘 다 폐쇄입니다. 오픈이라고 불릴 수 없는 이유입니다. , 이들 기업의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 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 자신의 입장에서 세상을 바라 보는 것이 진정한 오픈의 시작이 아닐까요? 그것이, 진정으로 현재의 자신을 제대로 살펴 보고, 멀리 내다 보는 진실의 눈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감사합니다.


편리한 스마트폰 런처의 달콤한 거짓말? 

대기업들의 런처 시장 러쉬?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ialibrary.tistory.com BlogIcon <pia>피아</pia> 2013.03.10 16: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과 폐쇄 :) 뭔가 복잡하군요

  2. 지나가던사람 2013.04.04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드로이드가 완전 오픈은 아니죠..선택은 개개인이 하도록 최소한의 방어장치는 존재 합니다.. 그 방어장치가 개인에 선택에서 나오는 것이라 문제가 발생하는거지 최소한의 방어 장치는 가지고 있습니다. 그방어장치를 개개인이 중요도를 인지를 못한다는게 문제인거죠 무작정 무보호라는 말은 잘못되 보이는 군요

갤럭시 S4가 패드(헬스케어)를 달고 나온다고 하는데, 스파이앱에 이어 더 불안해지지 않으신가요? 패드에 올라 가서 몸무게, 혈압, 맥박, 혈당을 측정하면 갤럭시 S4가 분석하고, 결과를 앱을 통해 보여주겠죠~ 


사진: 삼모바일


이 정보는 아마도 삼성의 의료 협력업체로 넘어가서 저장하고 분석한 뒤에, 고객에게 다시 넘겨주는 방식의 유료 모델을 쓸 것으로 추측되는데요. 앞으로 이런 서비스 모델들이 우후죽순으로(개인 개발자, 개발사) 들어 설 것이며, 생채 정보까지 온 세상에 실시간 중계 된다 생각 하니 스마트폰을 쓰기 싫어 지네요. 마구마구 수집하고, 버려질 것을 생각 해보면 끔찍하군요.


아마도, 삼성은 이러한 생체 정보를 사용 할 수 있도록 SDK를 만들어 배포하겠죠? 앞으로, 의료 IT 분야가 엄청 커질텐데, 분명히 SDK를 만들 겁니다. 그리고, 최대한 많이 쓸 수 있도록 이벤트하고, 지원할 겁니다. 개인 정보에 대한 아무런 대책 없이 말이죠. 그렇게 되면, 개인 개발자와 개발사들이 마음 껏 여러분의 생체정보를 사용하겠죠? 


지금껏, 여러분들이 개인 개발자 및 영세 개발사들에 엄청난 양의 개인정보를 넘겨오셨다는 것을 아십니까? 약관은 거의 읽어 보지도 않고, SMS를 보는지, GPS와 통화기록을 살펴 보는지등의 정보는 보지도 않고 그냥 앱을 설치 해오셨죠? 이렇게 넘겨진 정보들이 개인 및 영세 개발자들에게 넘어가고... 관리 감독도 안된채 사용되고, 방치되고 돌아 다닐 수 있다는 생각은 해보셨나요? 끔찍하죠? 개인 및 영세 업체만 그런 것은 아닙니다. 중견 기업, 대기업도 마찬가지입니다. 작은 업체들은 감독이 거의 안되고, 개인 PC에 자료가 남고, 여기 저기 팔려 다닐 수 있으니, 더욱 심각한 거죠.


우리는 참으로 재미난 세상에 지금 살고 있습니다. 구글과 제조사 그리고 정부가 해결 하지 않는한, 절대 변하지 않을 겁니다. 돈이 되면, 무조건 하는 기업의 이념이 이래도 정당할까요? 보안 부터 해결 하고 가길 바랍니다. 특히, 1등 기업인 삼성님부터 먼저요!


하지만, 어떻하겠습니다. 그냥 쓸 수 밖에 없게 되겠죠? 힘없는 국민들은.... 힘있는 기업들이 하는데로 따라 갈 수 밖에 없으니.... 참으로... 불쌍합니다.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ㅁㄴㅇㅎ 2013.02.23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만았으면 안쓰면 됩니다 ㅋㅋ

빠르면 올해 등장할 애플의 아이와치(i-watch; 스마트 시계, 와치폰, 아이워치)의 특허 도면입니다. 휘어지는(Flexible,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눈에 띄죠? 잡스가 멀리가기 전에, 의료와 건강 그리고 교육 사업에 엄청난 공을 들였다던데, 그 결과가 곳 나올 것 같네요. iOS, Mac OS, 앱스토어가 중심 플랫폼으로, '아이패드, 아이폰, 아이와치, 아이맥, 아이팟, 애플 TV, 아이 글라스, 아이튠즈'등이 휘어지거나, 홀로그램등의 디스플레이와 만나게 되는 거죠. 



아이와치는 1분 20초경에 나옵니다.


사실, 요즘 스파이 앱등으로 인해, 안드로이드에 대한 불안감이 엄청나게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인지, 이런 애플의 제품에 더욱 더 눈길이 가는 군요. 같은 성능이라고 해도, 안드로이드는 꺼려집니다. 구글과 제조사들이 보안에 대한 확실한 대책을 내놓기 전에는 정말 꺼림칙합니다.


갤럭시 S4가 패드를 달고 나온다고 하는데, 더욱 더 불안해지는군요. 패드에 올라 가서 몸무게, 혈압, 맥박, 혈당을 측정하면 갤럭시 S4가 분석하고, 결과를 앱을 통해 보여주겠죠~ 이 정보는 아마 삼성의 의료 협력업체로 넘어가서 저장하고 분석한 뒤에, 고객에게 다시 넘겨주는 방식의 유료 모델을 쓸 것으로 추측됩니다. 앞으로 이런 서비스 모델들이 우후죽순으로(개인 개발자, 개발사) 들어 설 것이며, 생채 정보까지 온 세상에 실시간 중계 된다 생각 하니 스마트폰을 쓰기 싫어 지네요. 마구마구 수집하고, 버려질 것을 생각 해보면 끔찍하군요.


어쨌든, 우리는 재미난 세상에 지금 살고 있습니다. 즐겨야죠, 어떻하겠습니다.


갤럭시S4, 생체 의료정보 패드 탑재한다?
-스파이앱의 끝판왕을 향해가나?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의 2013년 전략폰인 갤럭시 S4 3~4월 즈음 아이폰(아이폰5S, 아이폰6) 출시 직전에 등장을 할 예정인데요베젤(bezel)이 사라진 유출 사진에 기대감이 더 높아가고 있습니다아이폰6 역시 마찬가지죠아이폰5가 나올 당시에도 베젤이 없어진 컨셉 디자인이 많이 돌아다녔었습니다지금도 역시 마찬가지인데요베젤이 없는 깔끔하고 새로운 디자인에 사람들의 시선이 더 갈 수 밖에 없나 봅니다 하지만, 이런 기대에도 불구 하고 아이폰5, 뉴 아이패드등 신제품들은 베젤을 모두 달고 나왔습니다. 왜, 베젤이 사라지지 못하는 걸 까요?   우선 phonearena에서 말하는 몇 가지 이유를 보시죠. 


via phonearena



충격에 약하다
아이폰의 경우 통 유리로 만들어졌습니다떨어 지면 유리와 닿기 전에 충격을 완화 시켜줄 완충장치인 베젤이 필요 한 것이죠만약베젤이 없다면충격이 그대로 전해져서 완전 박살이 나겠죠통 유리가 아니더라도베젤이 없다면엄청난 충격은 방어막 없이 스마트 기기에 그대로 전달 되어, LCD 또는 메인 보드가 박살 날 확률이 엄청나게 높아 지는 것이죠.


입력
/우측 베젤이 사라지면손으로 단말기를 들고 있을 때의도되지 않게 발생하는 입력은 어떻게 처리 할까요과연의도하지 않은 입력을 알아 차릴 수 있을 까요?
 


안테나 게이트
이 부분은 제 생각입니다아이폰출시 당시 안테나 게이트 사건이 엄청났었죠손으로 베젤을 감싸면안테나가 줄어 들면서 통신 장애가 발생하면서애플은 결국 범퍼를 무료로 제공하게 되었었습니다안테나는 베젤 속에 숨어 있는데요만약에 베젤이 없어진다면안테나의 위치는 위 또는 아래로 바뀌어야 합니다사람의 손이 안테나에 가까이 다가갈수록 통신 장애의 확률은 엄청나게 올라가기 때문입니다물론단말기의 위/아래 쪽에 안테나를 배치 한 경우도 많습니다하지만/우측 베젤에 들어가야 할 다른 부품들이 갈 곳이 없어 진다면결국진퇴양난에 빠지는 것이죠.

베젤이 없는(베젤리스, 보더리스) 아름다운 디자인을 향한 소비자들의 욕구는 엄청 납니다앞으로 스마트기기들이 추구 해야 할 궁극의 방향이 될 수밖에 없죠하지만이를 이루기 위해서 넘어서야 할 점은 위에서 기술 한 것처럼 여러 가지 방해 요인들이 존재 합니다과연이러한 우려를 모두 불식 한 채로삼성이 갤럭시 S4의 베젤을 모조리 없애 버릴 수 있을까요또는 아이폰 5S, 6가 먼저 시도를 할 까요올 여름이 정말 기다려지는 이유가 하나 더 추가 되었네요.


참고로; 위 글은 만 1년 전에 작성 되었는데요, 갤럭시 S3-> S4; 아이폰5->아이폰5S, 아이폰6로 글자만 바꾸었는데요, 아직도 유효한 글이 되니 참으로 신기하네요.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LG 전자 


펜택의 베가No.6 출시, 3월에 출시될 삼성의 갤럭시 S4, HTC의 버터플라이에 압박속에서 LG가 유출등의 소문을 흘리기 시작하더니, 이번엔 공식적으로 디자인을 공개 했습니다. LG는 작년에 옵티머스 G와 넥서스4로 재미를 봤었는데요, 올해도 이 쏠쏠한 재미를 놓치기 정말 싫은가 봅니다.


LG전자는 이달 25일 열릴 MWC에서 옵티머스(Optimus) G Pro를 공개할 예정인데요, 해외판은 5인치이고, 국내용은 5.5 인치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국내 사용자들의 넓은 눈 거리?를 크게 의식한 것 같습니다. 또한, 발표와 동시에 바로(국내는 발표 전 2월 20일; 사진을 잘 보면 2013년 2월 20일 10시 30분이란 코드가 보일 겁니다; 애플 따라하기죠...) 출시를 한다니, 정말 급한 모습이 보이네요. 사실, LG는 지금까지 많이 팔기 위해 발을 동동 굴리면서 제품을 내 놓았었는데, 이번엔 빨리 재미를 더 보기 위해? 오랜만에 본 재미를 끊어지지 않게 하기 위해? 아주 설레여 하는 모습이 진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원래 5인치 모델인데, 한국에 출시될 모델은 5.5인치이며, 1920 * 1080 Full HD IPS 디스플레이, 1.7Ghz 스냅드레곤 S4 CPU,  1300만 화소 카메라, LTE, 2G RAM, 3140mAh 베터리, SD카드 슬롯, 32GB 내부 메모리, HDMI out


특히, PPI(인치당 화소수)가 무려 400이 넘어 가니, 대화면의 가독성은 정말 엄청 날 것같습니다. FULL HD 스마트폰이 막을 올린 2013년 모바일 시장도 LG IPS와 아몰레르의 디스플레이 전쟁이 올해도 이어질까요? LG와 삼성이 디스플레이 특허 소송에서 합의를 본 것 같다는 애기도 있던데, 과연 누가 FULL HD 시장의 주인공이 될지 정말 궁금해지는 군요. (개인적으로는 IPS가 압도적으로 좋아 보이긴 합니다.) 


하지만, 끝을 향해 달려가는 온리 스펙전쟁은 올해가 마지막이 되겠죠? 내년 부턴 휘고, 입고, 차고, 쓰는 스마트워치, 구글글래스 같은 스마트기기로 옮겨 갈테니 말이죠.


신고

쇼셜네트워크와 공유 및 RSS 구독으로 모바일스튜디오와 만나요

Subscribe Share/Bookmark

이 페이지에서 키보드 "a"를 누르시면 이전글로, "s"를 누르시면 다음 글로 이동합니다.

본 블로그의 모든 내용은 수정되어질 수 없으며, 저작자 표시와 함께 링크만 허용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